아이디/패스워드 찾기
<줄댕강나무(댕강나무)>
줄댕강나무(댕강나무)
인동과
Abelia tyaihyoni Chung ex Nakai
한국특산식물
강원도, 충청북도
 
충청북도 단양, 음성, 단양, 제천, 강원도 영월의 석회암 지대, 평안남도 맹산의 산기슭에 드물게 자라는 한국특산의 낙엽 떨기나무다.
줄기는 겉에 6개의 골이 있으며, 마디가 굵고, 높이 1-3m다.
잎은 마주나며, 달걀 모양 또는 타원형으로 길이 4-6cm, 폭 2-3cm다. 잎 가장자리는 보통 밋밋하지만, 어린 가지에서는 크게 갈라지기도 한다. 잎자루는 길이 1cm 이하다.
꽃은 5-6월에 햇가지 위쪽의 잎겨드랑이에 취산꽃차례로 달리며, 바깥쪽은 연한 붉은 색이고 안쪽은 흰색이다. 꽃받침은 5갈래로 갈라지며, 갈래는 타원형이다. 화관은 깔때기 모양이며, 길이 1.5cm쯤이다.
열매는 수과이며, 길이 1cm쯤이다.
맹산에 분포하며 전체가 큰 것을 댕강나무(A. mosanensis Chung ex Nakai)로 나누기도 하지만 이 종과 같은 것이다. 서식 환경이 나쁘면 줄기가 땅 위를 기고 꽃이 작지만, 환경이 좋으면 키가 3m까지 자라며 땅 위를 기지도 않는다.
법정보호종으로 지정된 적이 없다.
꽃이 아름다워 관상 가치가 높기 때문에 무분별한 채취 위험에 놓여 있다. 또한 저지대에 자라기 때문에 각종 개발에 의해서도 자생지가 훼손될 가능성이 있다. 국가관리 법정보호식물로 지정해 보호해야 한다.